아이디 저장
보안접속
ID/비밀번호 찾기       회원가입
영어
일본어
중국어
한자
프랑스어
독일어
스페인어
러시아어
이탈리아어
포르투갈어
아랍어
베트남어
인도어
태국어
말레이어
미얀마어
몽골어
터키어
카자흐어
우즈베크어
히브리어
이란어
폴란드어
헝가리어
세르비아어
체코어
루마니아어
네덜란드어
스웨덴어
덴마크어
노르웨이어
그리스어
스와힐리어
필리핀어
기타
  teakettle 149 송이
  nebout 111 송이
  lifesgood 63 송이
  minhur2003 5791 송이
  sok1607 5540 송이
  etoile27 4828 송이
  shenidan 4779 송이
  sockman 3490 송이
  monkeyflip 2980 송이
  jhbueno 2441 송이
  linda78kr 2421 송이
  spiritjj 2109 송이
  lik311 2014 송이
 
제목 : [이탈리아어]  비정상회담에 알베르토가 말했던 시구절 하나만 봐주세요. 
비정상회담 옛날편 돌려보다가 장윤주 씨 나온 편에서 알베르토가 읊었던 시구절인데요.
“해가 뜨지 않는 하룻밤만 내게 주세요”(자막: Solo una notte e mai fosse l’alba)
전체 시를 알고 싶은데 구글에서 이것만 찾았을 때는 안 나와서요.
혹시 아시는 분 계시면 제목 좀 알려주세요.
글쓴이 : doszodi93 작성일 : 2018-02-22 조회수 : 243

 

 
질문 주신 시구는 Francesco Petrarca의 시집 Canzoniere의 작품 XXII 에 나옵니다.
아래는 전체 원문인데 12세기에 쓰인 옛날 이탈리아어 원문 그대로라서
아마 알베르토가 비담에서 말한거랑 단어 같은게 조금 다를거에요.
참고하시길..

[원문]
A qualunque animale alberga in terra,
se non se alquanti ch’ànno in odio il sole,
tempo da travagliare è quanto è ’l giorno;
ma poi che ’l ciel accende le sue stelle,
qual torna a casa et qual s’anida in selva
per aver posa almeno infin a l’alba.

Et io, da che comincia la bella alba
a scuoter l’ombra intorno de la terra
svegliando gli animali in ogni selva,
non ò mai triegua di sospir’ col sole;
poi quand’io veggio fiammeggiar le stelle
vo lagrimando, et disïando il giorno.

Quando la sera scaccia il chiaro giorno,
et le tenebre nostre altrui fanno alba,
miro pensoso le crudeli stelle,
che m’ànno facto di sensibil terra;
et maledico il dí ch’i’ vidi ’l sole,
e che mi fa in vista un huom nudrito in selva.

Non credo che pascesse mai per selva
sí aspra fera, o di nocte o di giorno,
come costei ch’i ’piango a l’ombra e al sole;
et non mi stancha primo sonno od alba:
ché, bench’i’ sia mortal corpo di terra,
lo mio fermo desir vien da le stelle.

Prima ch’i’ torni a voi, lucenti stelle,
o tomi1 giú ne l’amorosa selva,
lassando il corpo che fia trita terra,
vedess’io in lei pietà, che ’n un sol giorno
può ristorar molt’anni, e ’nanzi l’alba
puommi arichir dal tramontar del sole.

Con lei foss’io da che si parte il sole,
et non ci vedess’altri che le stelle,
sol una nocte, et mai non fosse l’alba;
et non se transformasse in verde selva
per uscirmi di braccia, come il giorno35
ch’Apollo la seguia qua giú per terra.

Ma io sarò sotterra in secca selva
e ’l giorno andrà pien di minute stelle
prima ch’a sí dolce alba arrivi il sole.
글쓴이 : oiwio78  |  고수지식인
추천수 : 0    
반대수 : 0     
등록일 : 2018-02-23
 
베스트답변으로 채택하시겠습니까?
 

표정선택 :
gk_wqdw21
2018-03-27 10:17
원문 뜻을 아직 제대로 안 읽어서 모르지만 벌써부터 멋있어보이네요~ 한번 알아봐야겠어요
 
 

회사명: (주)유비윈,  사이트명: 랭귀지타운,  대표이사: 진정한,
본사 :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413 동보빌딩 3층   /   물류센터 : 경기도 구리시 장자호수길 16 나동
사업자등록번호: 101-86-23367,  원격평생교육시설신고 제 원격-154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06-03797호,
직업정보제공사업 신고번호: 서울청 제2009-9호,  호스팅서비스: 한국호스트웨이(주)
TEL: 1544-3634,  FAX: 02-924-0559,  E-mail: edu@languagetown.com,  개인정보보호관리: 박진남 부장


가입사실확인